[후니의 1분정보] 시스코 DNA에 대한 모든 것 (3편) _ 그래서 시스코 DNA가 한 마디로 뭐냐?



시스코가 디지털 네트워크 아키텍처인 DNA(Digital Network Architecture)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3회에 걸친 '후니의 1분 정보'로 디지털 세상의 네트워크에 대해 쉽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1.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1편) DNA? 왜요?

2.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2편아버지는 말씀하셨죠

3. 네트워크의 DNA를 바꿔어 놓을 시스코의 DNA(3편그래서 시스코 DNA가 한 마디로 뭐냐?


먼저 지난 줄거리..

 

디지털화가 되지 않으면 인간대접(?) 받고 제대로 살기 어려운 세상이 왔다는 걸 알게 된 여러 기업들은 각자 경쟁력을 갖춘 디지털 사업을 준비하게 되는데, 이때 꼭 필요한 네트워크에 요구되는 조건이 있었으니, 그게 바로 부모님의 말씀.. 기억 나시죠?

 

  • 첫째, 네트워크 안을 전부 다 들여다 보면서.. 누가, 뭐 하러, 왜 돌아다니는 지 다 알아야 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어떤 장비로 연결해도 다 서비스를 해줄 수 있는 현명함과 친절함.
  • 둘째, 웬만한 일들은 다 자동화해서 필요한 서비스를 그때 그때 처리해 줄 수 있는 부지런함.
  • 셋째, 네트워크가 중요해진 만큼 어떠한 보안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필요한 규정을 준수하며,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말씀 드렸습니다.

 

이런 핵심 역량을 갖춘 새로운 네트워크 아키텍처로 시스코가 내놓은 게 바로 DNA(Digital Network Architecture) 라는 겁니다.

 

DNA표준기반으로 만들어져 누구에게나 개방이 되어있고, 또 필요한 기능이 있으면 추가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을 뿐 아니라,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한번 만들어 놓으면 무조건 그대로 써야 하는 폐쇄형 시스템과는 전혀 다른 호탕함이 느껴지시죠? ^^

 

이번 칼럼을 마치기 전에 마지막으로 정리!!

시스코 DNA를 한 마디로 정리하면?!



DNA는 최근의 디지털 무한 경쟁시대에 

네트워크가 갖추어야 할 핵심 역량 세가지

(Insight and experience/Automation and assurance/Security and compliance)를 완벽하게 갖춘

시스코가 내놓은 표준기반의 확장성이 뛰어난 네트워크 아키텍처입니다.”

 



후니의 1분정보 끝!!

(그 동안 애독(?) 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