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니의 1분 정보] 시스코 ‘APIC-EM’ 에 대한 모든 것 (3편)

ㅋ 


후니의 1분 정보는 시스코 진강훈 상무가 풀어내는 기술이야기입니다.

어렵고 딱딱한 기술이 아닌, 1분이면 술술~읽히는 재미난 이야기!

시스코 블로그의 IT Connect 코너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은 APIC-EM을 쓸 때, 함께 묶여서 알아서 설치되는 공짜 베이스앱들을 조금 자세히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기본적인것부터 하나씩 살펴볼까요?

 

첫번째, APIC-EM SDN 컨트롤러입니다. 그러니깐, 네트워크에 대한 정보를 모아둬야 소프트웨어들이 원하는 네트워크 정책을 관리할 수 있겠지요? 그래서 첫번째 기본 앱 기능! 네트워크 인벤토리 기능을 제공합니다. 일반 NMS에서도 관리하는 기능이지요? 장비 OS정보, 시리얼, 장비 타입은 물론, 현재 설정정보를 파일로 제공해주는 기능까지!! NMS 없이도 내 네트워크 장비에 대한 정보를 환히 볼 수 있습니다.

 

 

두번째, 수집된 장비들이 어떻게 연결되어있나 알고 있어야 컨트롤러지요? 그래서! 이를 위한 토폴로지 기능이 제공됩니다. 토폴로지 맵을 통해서 연결 정보와 함께 Layer2, Layer3 프로토콜별 커버리지도 볼 수 있답니다.





세번째, 패스트레이스 앱입니다운영하다보면 AB가 서로 통신을 하는데 어떤 경로로 트래픽 플로우가 이동하는지 정확히 확인해야할 때가 있습니다. 근데 이 정보가 장비 한대씩 꼼꼼히 본다고해서 금방 보이는게 절대 아닙니다. 다양한 정보들이 서로 아우러지고, 네트워크에 대한 이해가 깊어야만 가능한데요. 이걸 공짜로 해주는게 바로 요 놀라운 앱입니다. 이 정보를 알고 있으니 누구 트래픽이 어디로 가고있으니, 어디에 정책을 걸어줘야하는지 컨트롤러가 알아서 찾아주는 것이지요!

 



 

네번째, 자동화의 핵심기능이라고 할 수 있지요. 바로 자주 교체되는 장비에 대한 설치 부담을 내려놓을 수 있는 플러그 앤 플레이 앱입니다. 장비를 네트워크에 꽂으면 그냥 설치되는 것이지요. 이 플러그앤 플레이는 시스코 장비에 에이전트가 동작해서 전원이 들어오면 서버를 찾아서 내 설정파일을 주세요!!!” 하고 동작하는 것입니다. 이제는 바쁜 네트워크 엔지니어가 장비들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는 일이 줄어들지 않을까요?

 


 


1분만에 정리해드리고 싶었는데, 공짜치고는 너무 알찬 정보다보니 쉽지가 않네요!

 

APIC-EM 코어소프트웨어와 함께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는 베이스 앱들, 어떠신가요?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