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이터센터 인프라, ‘ASAP’이 중요하다


바야흐로 클라우드 시대입니다. 기업 내부에서는 불과 몇 년 전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IT와 전혀 관계없는 현업부서에서 IT 인프라가 필요할 때 이제는 다 알아서 합니다.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해 직접 필요한 IT 인프라와 서비스를 구매해 사용하고 있습니다. IT조직에 의존하거나 담당자들의 힘을 빌리지 않아도 됩니다.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출시하기 위해 필요한 인프라를 IT팀에 요청하고 기다린다고요? ‘왜 굳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곧바로 내가 원하는 인프라와 플랫폼, 소프트웨어를 바로 쓸 수 있는데 말이지요. 복잡한 업무 협조·작업절차를 거치고 빠르면 수일, 수주, 수개월 동안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바로 ‘민첩성’이 보장되기 때문입니다. 

 

‘민첩성’은 디지털화나 클라우드를 얘기할 때 가장 첫 손에 꼽히는 이슈이자 특징입니다. 이제는 기업 데이터센터가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아직은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100% 클라우드 서비스로만 개발하고 제공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많은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테스트한 뒤에 사내 데이터센터 인프라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로 이전해 제공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기업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환경은 애플리케이션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민첩성이 보장된 인프라로 바꾸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까지 지원할 수 있는 운영관리 체계가 점점 더 중요해지는 까닭입니다. 

 

IT업계에서 오랫동안 지속되고 있는 화두인 가상화자동화,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 애널리틱스(분석),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도 기업 환경을 디지털 시대에 맞게 보다 민첩하고 효율적인 환경으로 전환하기 위해 제시된 방법입니다. 

 

가상화와 클라우드로 IT 인프라의 복잡성을 개선하고 비즈니스 민첩성과 비용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꾸준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리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네트워크가 요구되는 속도를 따라오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신규 애플리케이션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네트워크 프로비저닝에만 수일에서 수주, 새로운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구축까지 수개월이 소요되면서 네트워크가 걸림돌로 지목됐습니다.

 

이제는 용량과 성능이 뛰어난 네트워크 확장으로 늘어나는 컴퓨팅 환경을 충족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원활한 서비스를 위한 민첩성을 지원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남·북으로 오가는 트래픽보다는 서버 간 이동에 따른 동·서간 트래픽이 점점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미 전통적인 네트워크 구조의 한계는 명확하게 드러났습니다. 

 

그래서 나온 방안이 네트워크 구조를 단순화하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3계층’ 구조에서 ‘2계층’ 구조나 단일 계층으로 바꾸자는 것이죠. 그 과정에서 나온 용어가 데이터센터 ‘패브릭’, 그리고 ‘스파인(Spine)-리프(Leaf)’ 구조입니다. 현대화된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아키텍처에서 이같은 구조는 대세가 됐습니다. 

 

이어 프로그래밍이 가능하고 정책 기반의 자동화된 방식으로 빠른 프로비저닝과 구축, 간편한 운영관리체계를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나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부상한 기술이 바로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입니다. 

 

네트워크를 포괄해 진정한 SDDC 환경을 구축하고 클라우드까지 연계해 원활한 애플리케이션의 이동성을 보장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정책 기반 자동화 운영체계가 구축돼 있어야 합니다. 

 

자체 인프라와 내외부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을 사용하다 보면 보안 문제에도 더욱 신경써야 합니다. 자칫 IT조직의 통제 밖에 있는 사용자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쓰면서 내부보안 규정을 위배하는 일이 없도록 적절한 관리체계를 운영해야 합니다. 악성코드 감염으로 내부망에 영향을 미치거나 내부정보를 유출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자체 인프라와 클라우드 환경에 걸쳐 보안성을 확보할 수 있는 체계를 운영해야 하겠지요. 

 

보안성과 자동화된 운영관리 환경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애널리틱스가 전반적으로 내재화된 환경이 효과적일 것입니다. 



시스코는 최근 디지털화와 클라우드 시대에 맞는 기업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전환 방법으로ASAP(Analyze·Simplify·Automate·Protect)이 구현된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단순화된 인프라를 구축, 자동화하고 분석을 통해 전체 인프라 가시성을 확보해야 하며 보안성이 보장된 인프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인데요. 

 

‘ASAP’이란 용어가 그 자체로 민첩성(As Soon As Possible)을 나타낸다는 점에서 중의적인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민첩성이 중요하다는 것이겠지요! 



글.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이유지 기자는 전문기자들의 멀티채널네트워크(MCN)인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